이호국: '봄날에 선을 그으며' 전 2017.05.11 - 2017.05.17


봄날에 선을 그으며

코 속을 후벼왔던 칼바람이 엊그제 일진데

뺨을 스치는 바람이 따스하고 구수한 게.

갓 구워온 빵 내음과 같다.

깡마른 산책로에는 하얀 속살이 보이는 사람들로

붐비기 시작했다.

요리저리 킁킁대느라

진땀을 빼는 개의 주인은 개나리꽃사이를 지나고

울음 없던 새들은 아직 피지 않은 벚나무 가지에서

쉴 새 없이 지저댔다.

바람이 게으르니

모차를 끄는 새댁은

하염없이 하품을 토해내고

유모차안의 아기는 모처럼 울음을 잊었다.

쑥을 캐는 아낙은

거친돌에 부딪치는 호미소리에 장단을 맞추고.

먼발치

떨리는 아지랑이가

바람을 움직이니

여린 새싹들이 춤을 추듯 빛을 토해내었다.

울타리 너머 실 버들잎이 코끝에 와 있을 때

다람쥐는 바퀴 소리에 급히 달아나고

놀란 소나무의 색 잃은 잎들이 쏟아졌다.

자전거로 한참을 달리니 Riding on a bike 1 72.7.0×60.6 Oil on canvas

아이들의 볼은 금새 사과를 얹혀 놓은 듯 뽀해지고

난 묵었던 페 속 공기를 보리밭에 내주고

냉이 내음을 마셨다.

저 멀리 구불구불한 산 아래로

해가 바삐 떨어지더니

아이들과 아낙의 소리는 멀어지고

금방 별과 달이 나와서 쿰 틀 거렸다.

봄은 그렇게

나의 작은 공간을 움직이는 이야기를 건네 왔다.

글 이호국

난 부드러운 봄볕과 바람처럼 눈에 보이지 않는 흔적들이 하나의 공간과 어울려 현상을 만들어내는 순간을 선으로 표현해본다. 무엇을 그릴 것인가는 어떻게 그릴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선에서 출발하기 때문이다.

선긋기에는 인생의 긴 수행과도 같은 지루함도, 그리고 반복적이고 거친 선에도 의도와 우연의 질서가 따르며 사물의 움직임에 따라 조형화되어 재해석 되는걸 발견한다.

자신의 세계란 나를 그려내는 것이며 작업은 긴 수련을 통해 꿈을 꾸는 공간이다. ....... 작업 일기 중에서

이 호국(李鎬國) Lee Ho Guk

▶ 개인전7회(광주, 서울, 필리핀 마닐라)

▶ SOFA 참가 (서울 코엑스)

▶ 국제 Art Fair (마닐라 국립 현대미술관. 필리핀)

▶ 중국 베이징 아트페어 (중국 베이징)

▶ KIAF 참가 (서울 코엑스)

▶ 한국 미술의 소통전 (단원 미술관, 서울)

▶ 한국정예작가 초대전 (시립미술관, 서울)

▶ 국제 현대 미술제 (단원 미술관, 서울)

▶ 에꼴드 목포 (일본 나고야, 후꾸오까)

▶ 그 외 다수 출품

▶ E-mail : leehomi@hotmail.com.

Profile

Lee Ho Guk

* One-man art show in Seoul, Gwangju

* China International Gallery Exposition in China

* Philippine International Art Fair in Philipines

* International Modern fine art group exhibition in Seoul

* International environment fine arts group exhibition in Seoul

* Ecole De Mokpo group exhibition in Japan

I think It was yesterday that I had a bitter cold wind through my nose.

The winds passing by the cheek are soft and light like fresh bread.

The deeply dry walkway got started to be crowded with people showing their flesh.

Due to the dog sniffing away cooking,

The owner of the one is so busily passing between forsythia flowers.

Birds that did not show in the winter keep chirping on the cherry tree branches that have not yet bloomed.

The wind is moving softly.

A woman who pulls a stroller was

yawning and yawning.

Her baby in the stroller forgot to cry for a long time.

Woman who picks out mugwort

danced to the sound that her hoe hits the rough stone.

A distant trembling haze made the wind moving,

The fresh and young buds emit the light like they dance.

When the thread leaves of a willow reached at the end of my nose,

the squirrel rushed over due to the noise of the wheel.

The colorless leaves of the pine trees were astonished and poured out.

We made a long ride on our bikes.

The children's face went red as if they were putting red apple right there.

I gave the long air in my lungs to the barley field and drank the smell of shepherd's purse

The sun dropped quickly under the mountain.

The sound of children and women faded away.

The stars and the moon came out soon.

Spring so brought the story of my art space to me.

by Lee Ho Guk